사설토토사이트지저분한 공, 코치는 바빠 못할 것” 윌리엄스

사설토토사이트
윌리엄스 감독은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오는 18일부터 함평 KIA 챌린저스 필드에서 진행중인 마무리캠프에 합류해 공식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메이저리그에서 17시즌(1987~2003)동안 활약한 윌리엄스 감독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김병현과 5년(1999~2003) 동안 함께 뛰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김병현은 정말 지저분사설토토사이트
한 공을 던지는 어린 불펜투수였다. 당시 애리조나는 베테랑 선수들이 주축이어서 젊은 선수가 많지 않았다. 그래서 고참선수들이 김병현을 정말 좋아했다”고 말했다.

김병현을 코치로 영입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윌리엄스 감독은 “김병현이 광주 출신이라는 것을 알고사설토토사이트
있다. 곧 만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면서도 “김병현이 너무 바빠서 코치직을 수락할지 모르겠다. 너무 오랜만이라 그냥 만나기만해도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최근 메이저리그에는 류현진(LA 다저스),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 메릴 켈리(애리조나) 등 KBO리그 출신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KBO리그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사설토토사이트
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앞으로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뛰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1985년 미국 국가대표팀으로 한국을 방문하긴 했지만 한국야구를 경험한 적은 없다. 하지만 “트레이 힐만 전 SK 와이번스 감독을 통해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힐만이 한국 생활과 한국 선수들, 리그 환경 등에 대해 설명해줬다. 야구는 다 똑같은 야구다. 내가 어떤 야구를 만들어가느냐가 중요하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